자주하는 질문

자주하는질문 - 분류, 검색어입력
분류
검색

A

연금은 퇴직 후 55세 이후부터 가능하며,

55세 미만인 경우 55세까지 대기하셔야 합니다.

다만, 회원의 희망에 따라 일시금으로도 수령가능합니다.

A

연금으로 수급하는 경우에는 연금소득세가 부과되어 일시금에 대한 소득세보다 유리한 세율을

적용 받을 수 있습니다. 또한 장기적으로는 연금수급 기간동안 과세가 이연되어 실질소득이 증가하므로

안정적인 노후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.

A

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상 퇴직연금제도는 확정급여형(DB) 및 확정기여형(DC) 퇴직연금제도가 있습니다.

 

DB제도는 근로자의 연금급여가 사전에 확정되고(현행퇴직금제도와 동일) 사용자의 적립금부담금 운용결과에

 

따라 변동되며, DC제도는 사용자의 부담금이 사전에 확정되고 근로자의 연금급여는 적립금 운용결과에 따라 변동됩니다.

 

공제회는 현재 DC제도만 시행하고 있습니다.

A

근로자대표의 동의를 얻어 한 사업장에서 퇴직금제도와 확정기여형 및 확정급여형 퇴직연금을

 

동시에 실시할 수 있으며 근로자별로 그 특성에 맞는 퇴직급여 형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.

A

퇴직 또는 직장을 이동할 경우 회원자격이 상실되므로 공제회 퇴직연금에 계속하여 가입할 수 없습니다.

 

이 경우 일시금이나 연금(55세이후) 또는 일시금+연금으로 신청이 가능합니다. 

 

일시금으로 수령할 경우 퇴직연금의 통산을 위하여 퇴직연금사업자(근퇴법상)가 운영하는 개인퇴직연금(IRP)에 입금이 가능합니다.

A

노사합의란 퇴직연금제도를 전환하기 위한 필수조건으로 "근로자대표의 동의"를 말합니다.

 

근로자대표란 근로자 과반수 이상으로 구성된 노동조합이 있는 경우 그 노동조합,

없는 경우에는 근로자의 과반수를 말합니다.

A

사용자가 퇴직연금 가입협약서에 정의한 부담금 납입 예정일보다 6개월 이상 부담금을

 

납부하지 아니한 경우 퇴직연금제도가 폐지되며 근퇴법상 퇴직금제도가 설정됩니다.

A

국민연금의 경우 현세대의 연금지급 부담을 후세대가 담당하는 전형적인 부과방식인 반면,

 

퇴직연금은 퇴직급여의 재원마련을 본인이 직접 담당하는 사전적립방식입니다.

 

따라서 기금이 중간에 고갈되어 근로자의 퇴직 후 퇴직급여를 지급하지 못하는 경우는

 

발생하지 않습니다.

 

근로자가 자기책임하에 그 적립금을 운용하여 퇴직연금을 마련하기 때문에

 

기금고갈의 위험은 없으나, 운용과정에서 투자성과에 따라 퇴직 이후의 퇴직연금액이

 

달라질 수 있습니다.

A

확정기여형의 경우 근로자별로 운용방법의 선정에 따라서 추후 급여 수준이 달라질 수 있게 되며,

 

특히 위험자산에 투자할 경우 원금 손실 위험 가능성이 있습니다.

 

따라서 공제회에서 제시하는 운용방법에 원리금보장 상품을 반드시 포함하도록 하여 근로자가

 

안전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, 주식에 대한 직접투자를 금지하고 간접투자상품에

 

있어서도 주식 등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비율을 70%이내로 제한하는 등 보완장치를 마련하여

 

퇴직연금 적립금이 안정적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. 또한, 운용상품에 대한 위험 등

 

관련정보를 충분히 숙지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 및 가입자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.